이 임신부는 해외 파병 간 남편과 특별한 만삭 화보를 찍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해외 파병으로 잠시 떨어지게 된 부부가 사진을 통해 재회했다.

베로니카와 브랜던 필립스 부부는 현재 첫 아이의 탄생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베로니카는 자택인 미국 플로리다 주에 살고 있고, 공군인 브랜던은 외국 주둔지에 배치되어 있다.

홀로 만삭 화보를 찍게 된 베로니카는 사진 작가제니퍼 맥마혼에게 남편을 사진에 합성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 결과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d

맥마혼은 포토샵으로 베로니카와 브랜던을 사진 한 장에 합성했다.

맥마혼은 허프포스트에 "지금까지 합성 사진을 많이 봐왔다. 떨어진 남매를 함께 합성한 적도 있다. 필립스 부부의 사진은 며칠 동안이나 공을 들였고, 결국 이들의 감정이 제일 잘 나타나는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라고 말했다.

맥마혼은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을 올렸고, 수십 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그는 "내 사진이 그런 반응을 얻게 되어 굉장히 영광스럽다. 내가 보기에도 최고의 사진은 아니지만, 사진이 전하는 이야기가 정말 감동적이다."라며 소감을 전한 바 있다.

d

사진작가는 이 사진이 파병으로 인해 떨어져 사는 가족들이 겪는 어려움을 조명한다고 말했다. 이에 맥마혼은 허프포스트에 "군인인 남편이 아이의 탄생을 직접 보지 못하는 것은 굉장히 흔한 일이다. 베로니카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을 때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그리고 이런 일이 다반사로 일어난다는 사실은 나를 더욱 슬프게 했다."라며 당시 심경을 밝혔다.

한편, 맥마혼은 필립스 부부가 사진을 보고 굉장히 만족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베로니카 필립스의 만삭 화보다.

d

d

d

 

허프포스트US의 'Deployed Husband Gets To Be Part Of Wife’s Maternity Photo Shoo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