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는 "친박 바퀴벌레"라고 말했고, 홍문종은 "낮술 먹었냐"고 받아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되는 비박(非박근혜)계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와 친박(親박근혜)계 홍문종 의원은 17일 "바퀴벌레" "낮술 먹었냐" 등 거친 언어를 주고 받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홍 전 지사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계 의원을 가리켜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다"며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 참 가증스럽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다음 선거 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42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홍 전 지사는 이 글에 앞서서도 친박 의원들을 '구(舊) 보수주의 잔재'라고 지칭하며 비판했다.

그는 "당이 비대위체제로 파행 운영된 지 6개월이나 됐다"며 "구 보수주의 잔재들이 모여 자기들 세력 연장을 위해 집단지도 체제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모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대표 하나 앉혀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대선 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당연히 나와야 한다"며 "다른 당은 그 절차를 밟고 있는데 한국당만 사무총장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아무런 정치적 의미 없는 사람들끼리 모여 지도부회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나면 당을 새롭게 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고 그것도 권력이라고 집착한다면 정치적으로 퇴출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