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이 '문재인 정부 1주일'을 지켜보고 상당히 당황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이 17일 취임 1주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 너무 잘해서 무섭다”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해 좋은 일이니까 나쁜 일이라고 할 수 없고 (야당에서) 상당히 당황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실에 젊은 분들을 포진시키고 총리는 경륜과 경험 많고 연륜 있는 사람으로 (후보자를 지명)한 것이 좋아 보였다”고 긍정적 평가의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특히 “문 대통령이 젊은 참모들과 테이크아웃 커피 잔을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그렇게 바랐지만 도저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며 “국민이 소통에 목말랐는데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면이 있다”고 호평했다.

이어 “북한 미사일 실험이 있고 바로 엔에스씨(NSC·국가안전보장회의) 소집하고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대충 얘기를 들었는데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자세히 와서 얘기하라고 하고,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내보내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새 정부의 빠른 대응을 극찬했다.

한편, 이 의원은 “‘보수 개혁하려고 나왔다’는 우리 공식 선언문만 믿었는데 속내엔 다른 게 있었더라”며 "인생을 살면서 어려울 때마다 신발을 바꿔 신으면 신발을 몇 번 바꿔 신겠느냐"고 자유한국당으로 재입당한 13명의 의원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