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동시 압수수색, 칼끝 김관진 향하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보좌역을 지낸 현역 육군 대령이 향응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 군검찰이 방위산업청을 동시 압수수색한 사실도 더해져 이 칼날이 김 실장을 향할 지도 관심을 모은다.

한국일보 5월17일 보도에 따르면 김 실장의 부관을 지낸 장모 대령은 방위사업청에서 C4I(군 지휘통신체계) 사업을 담당하는 팀장으로 근무하면서 관련 업체로부터 수백 만원대의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우리 군의 역점사업인 C4I는 여러 업체가 달라 붙는 수백 억원 대의 대형사업으로 알려져 있다"며 "검찰은 이날 장 대령 휘하 직원들의 자료를 모두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김관진 실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사드' 배치 등을 서두르며 안팎으로 많은 비판을 들어왔다.

검찰이 장 대령에 대한 수사 속도를 내면서 이 칼날이 김관진 실장을 향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군 관계자는 “김 실장을 둘러싼 의혹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고 말해 사태가 더욱 번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24

실제로 문재인 정부 출범 1주일 만에 민간 검찰과 군검찰이 방위사업청을 동시에 압수수색해 놀라움을 더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5월17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은 방사청 물자계약팀을 정조준했다. 앞서 검찰은 지방의 한 군복 제조업체가 장애인 단체의 명의를 빌려 경쟁 입찰이 아닌 수의 계약 방식으로 군복을 납품하고 방사청 관계자에게 뒷돈을 준 정황을 포착해 연루자를 구속하기도 했다.

17일 정부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중앙지검과 군검찰단이 동시에 각각 다른 수사를 위해 16일 방사청을 압수수색했으며 공무상 비밀누설, 뇌물수수 등을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