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초등생 성폭행 예고 글' 올린 네티즌의 정체가 밝혀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EYBOARD
MartinMachnowski via Getty Images
인쇄

인터넷 커뮤니티에 초등학생 성폭행 예고글을 올린 남성 네티즌이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해당 네티즌은 김모씨(18)로 현재 해외에 체류하고 있으며 조만간 귀국조치해 수사를 받게 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어학연수차 홍콩에 있으며 부모를 통해 최대한 이른 시간에 귀국을 하게 할 계획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 13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여자 초등학생을 성폭행하겠다는 예고글을 쓴 혐의(협박)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살해범'이라는 아이디를 쓰고 "5월18일에 ○○초등학교 등교 중인 초등학생 여자애를 끌고가 성폭행하겠다" "죽어도 좋고 감옥에서 몇십년씩 썩어도 상관없다" 등의 글을 올렸다.

김씨는 글과 함께 난징(南京)대학살 당시 일본군이 중국인 수십명을 학살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김씨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해당 사이트의 가입자 명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김씨의 예고글로 해당 학교와 인근 지역은 비상이 걸린 상태다.

서울 동작구 A초등학교는 문제의 인터넷 글이 게시된 직후 16일 아침 등굣길부터 경찰과 공조해 학교 주변의 순찰을 강화하고 학부모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하는 가정통신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또 이번주로 예정된 학교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등·하교시간대 학생들을 혼자 다니지 않게 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학교 관계자는 "학교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며 "학부모들이 많이 불안해하시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인근 강남지역의 경찰 및 초등학교는 자체 예방활동 계획을 수립해 순찰 강화에 나서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학교 주변에 경찰관을 배치하고 유관기관의 협조를 요청하는 등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용의자가 귀국하면 즉시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강남역 밤길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