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트럼프가 전 FBI 국장에게 러시아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넣었다는 매우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제임스 코미 당시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자신의 집무실에서 만나 '트럼프 대선 캠프-러시아 내통' 의혹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trump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중단을 요구한 건 취임 직후 낙마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러시아 간 유착설 수사였다. 중단 요구는 플린이 사임한 하루 뒤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NYT는 코미 전 국장이 이에 너무나 놀라 대화 내용을 '메모'로 남겼으며, FBI 고위 관계자들과 공유했다고 전했다.

코미 전 국장과 메모를 공유한 2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에게 "플린은 좋은 사람"이라며 "당신이 이 사건을 그냥 놔주기를 바란다"(I hope you can let this go)고 말했다. 아울러 플린이 잘못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피력했다.

메모는 코미 전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부적절한 수사 외압 정황을 기록하고자 만든 기록물들의 일부였다고 한다. NYT는 이 메모의 사본을 직접 보지 못했으나 코미 전 국장의 측근이 메모의 일부를 읽어줬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요구는 대통령이 법무부와 FBI의 '트럼프 측근-러시아 유착' 수사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평가했다.

james comey

그러나 백악관은 NYT 보도를 오보라며 부인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당시 국장 간 대화를 진실하고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지 않다"며 성명을 통해 반박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린 전 보좌관을 우리 국가를 수호해 온 '제대로 된 사람'(decent man)으로 본다는 시각을 지속적으로 표현해 오긴 했지만 코미 전 국장이나 또 다른 누구에게 수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한 적은 없다. 이는 플린 전 국장에 대한 (러시아 유착의혹) 수사를 포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사법당국 기관과 모든 수사관들에 최고의 존중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FBI 측은 이 메모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 CNN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은 FBI 소식통들을 인용해 NYT 보도가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민주당은 물론 일부 공화당원들까지 등을 돌리는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특별검사 도입, 심지어 탄핵과 하야 요구가 나오고 있다.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백악관에서 만나 미국의 '파트너' 국가가 제공한 이슬람국가(IS) 관련 최고 수준 기밀을 유출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단독 보도에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

또 9일에는 코미 전 국장을 돌연 해임하면서 "일을 잘 못해서"라는 설득력 떨어지는 이유를 내놨다. 이로 인해 코미 해임이 러시아 내통 수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일 수 있다는 의심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