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는 '통합'에 대해 민주당은 안 되고 바른정당은 '노력할 수 있다'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JTBC
인쇄

김동철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민주당과 통합론에 대해 "완전히 지향점이 다른 정당끼리 통합은 있을 수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반면 바른정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노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민주당은 패권주의 지향하는 정당이고, 국민의당은 그 패권주의를 배격하는 정당"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민주당과의 연정 문제를 놓고서는 "개별의원에 대한 입각제의를 연정의 일환으로 하는 것은 연정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이라며 "연정은 당 대 당으로 하는 것이지 개인과 개인이 가서 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입각제의는) 의원 빼가기고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공작으로 규정한다"고 덧붙였다.

1

반면 김 원내대표는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두당의 정체선 문제가 없는 상황에서는 사안별 정책연대가 가능하다"며 "(통합도) 국민 여론이 동의하는 선에서 노력할 수 있다"고 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 "그렇습니다. 안보에 있어서는 아직 좀 차이가 있는 것으로 저희들은 여기가 있고요. 경제는 아마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그와같이 경제와같이 차이가 없는 두 당의 정체성의 문제가 없는 분야에서는 사안별 연대가, 정치적인 연대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통합은요?) 통합 문제는, 지금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일주일밖에 안 됐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꺼내게 되면 문재인 정부의 출범을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일단은 사안별 정책연대를 통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같이 노력하는 것이 맞고, 다만 문재인 정부가 계속해서 해서는 안 될 일을 통해서 국민 여론과 유리가 되고 국민적인 비판에 직면한다면 그때 가서 양당이 힘을 합쳐서 그와 같은 것을 견제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그때 가서 국민 여론이 동의하는 선에서 노력할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JTBC 뉴스룸 5월16일)

하루 전인 15일, 주승용 전 원내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한 발 빼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는 다소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이어 이날 원내대표 경선에서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다면 그것은 국민의 실패이고, 그 고통을 국민이 짊어져야 하기 때문에 성공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