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핵심인사는 '법대로 했다'며 인수인계 부실 논란을 반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LUE HOUSE KOREA
A man walks behind an entrance of the Presidential Blue House before South Korea's ousted leader Park Geun-hye leaves, in Seoul, South Korea, March 12, 2017. REUTERS/Kim Hong-Ji TPX IMAGES OF THE DAY | Kim Hong-Ji / Reuters
인쇄

박근혜정부 측 핵심인사는 16일 문재인정부의 청와대가 '전임 박근혜정부로부터 인수인계 받은 자료가 부실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데 대해 "법률에 따라서 처리한 것"이라며 반박했다.

전직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대통령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생산된 자료들은 남아있을 수 없다"며 "법적으로 여기에 남겨두면 안되는 것으로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자료들이) 기록물로 넘어갈 때 지정기록물도 있고 일반기록물도 있다"며 "일반기록물을 보고 싶다고 하면 국가기록원에 신청할 경우, 얼마든지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이날 국가정보원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검찰과 경찰 등 보안감찰 책임자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문서의 파쇄와 삭제금지를 지시했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에 대해 "조 수석의 지시는 (박근혜정부에서) 청와대 문서가 없다는 것과도 연결이 됐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blue house korea

이에 앞서 청와대는 이날 '박근혜정부의 인수인계 자료가 부실하다'는 보도와 관련해 "각 컴퓨터를 확인해본 결과, 하드웨어상에선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국가기록물로 넘기지 않은 것은 지우면 안 된다"며 "예를 들어 과거 인사수석이 어떻게 인사검증을 했는지 이런 자료가 있으면 도움이 될텐데, 그런 게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었다.

한편 전직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명 '거울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관저 입주가 늦어진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이 거실 전체를 거울로 채워놓았기 때문'이라는 더불어민주당 측 일각의 주장 및 보도와 관련 "한 면 일부에 큰 거울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동할 때 사용하는 용도였다"며 "(문재인정부가) 그에 대해서 '노코멘트' 하지 않고 명확히 설명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