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만나고 돌아온 박병석 대표단장은 "꽉 막혔던 한중관계가 물꼬를 텄다"고 평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박병석 의원실
인쇄

중국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21세기 육상과 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정상포럼'에 참석하고 돌아온 박병석 한국대표단 단장은 16일 "꽉 막혔고 악화될대로 악화됐던 한중관계가 물꼬를 텄다"고 방중 성과를 총평했다.

특히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강대국 간 논의에 한국이 배제되는 소위 '코리아패싱(Korea Passing)'에 대한 우려가 이번 방중을 계기로 상당히 해소됐다고 자평했다.

3박4일 간의 방중 일정을 소화하고 돌아온 박 단장은 이날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중국 최고 외교 책임자인 양제츠 국무위원이 한반도 문제는 한국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는 것을 명백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단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통화로 양국 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분위기는 조성했다"며 "민간부문 제재도 이미 해동 조짐이 보인다"고 말했다.

1

박병석 일대일로 포럼 한국 대표단 단장과 중국 외교담당 최고책임자인 양제츠 국무위원이 지난 15일 베이징 중남해에서 만나 사드, 북핵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뉴스1/박병석 의원실

지난 15일 양제츠 중국 외교 총책임자 국무위원과 만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힌 박 단장은 "사드문제는 하루아침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된다"며 "양국 입장을 다시 한 번 진솔하게 직접 설명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그런 과정에서 함께 노력해 한반도 안정과 동북아 평화 위해 노력하자는 공감대는 형성됐다"고 전했다.

그는 "사드 문제를 계기로 중국 내 한국기업과 한국 국민들이 받고 있는 제재에 대해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줄 것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에서는 민간의 일이라는 원칙을 고수했지만 여러 가지로 분위기를 전환할 가능성이 엿보였다"고 했다.

박 단장은 "그것이 진정 민간의 일이라면 정부는 민의를 계도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 반한감정이 있듯이 한국에도 반중감정이 있다는 것을 환기시켰다"고 한 박 단장은 "정부와 정치지도자들이 그러한 문제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민의를 계도하자고 했다"고 거듭 밝혔다.

박 단장은 오늘 중으로 방중 성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