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0만원 체납'에 대한 조국 민정수석 모친의 사과문(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어머니가 운영하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이 체납했던 지방세 2200여만원을 완납하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조 민정수석의 어머니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은 16일 오전 웅동중학교 공지사항 게시판에 ‘웅동학원 세금완납 답변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난 3년간의 지방세 체납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표한다”며 “2013년 별세한 저의 남편인 고 조변현 전 이사장께서 장기 투병하였던 관계로 여력이 되지 않아 납세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보도 이후 급전을 마련해 2248만 640원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이어 “저희 웅동학원 재단 사정에 대해 말씀을 올리고자 한다”며 “첫째, 웅동중학의 전신은 ‘계광학교’로 1908년 건립되었다. 당시 이 학교 교사들은 독립운동에 투신한 이유로 처벌받았는데, 이 분 중에는 조 전 이사장의 숙부이자 조국 민정수석의 종조부 등 창녕 조문 일가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이유가 있었기에 조 전 이사장은 1985년 고향 사람들의 부탁을 받아들여 거액을 들여 재정 사정이 어려운 웅동학원을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또 “둘째, 웅동학원이 체납을 하게 된 근본적 원인은 보유하고 있는 수익재산인 산을 매수할 사람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계속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셋째, 조 전 이사장도 저도 학교의 실질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고 있으며, 학교를 통해 사익을 추구한 적이 없다”며 “1985년 재단 인수 이후 사립재단에서 흔한 이사장용 승용차, 법인 카드, 활동비 등을 제공받은 적이 없다. 최근 일부 정당이나 언론이 저희 재단을 탈세 족벌 부패 재단으로 몰아갔던바, 실태를 조사해보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이사장은 마지막으로 “웅동중학교는 시골의 작은 학교이지만, 독립운동의 산물로 건립된 학교임을 자랑으로 삼고 있다”며 “제가 팔순이 넘은 노인이지만, 생을 다할 때까지 ‘계광정신’을 잊지 않고 학교 운영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녕하십니까?


지난 3년간의 지방세 체납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표합니다. 2013년 별세한 저의 남편인 고(故) 조변현(曺弁鉉, 족보명 曺圭弁) 전(前) 이사장께서 장기 투병하였던 관계로 여력이 되지 않아 납세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렇지만 보도 이후 급전을 마련하여 22,480,640원을 납부하였습니다.


이번 기회에 저희 웅동학원 재단 사정에 대하여 말씀을 올리고자 합니다.


첫째, 웅동중학의 전신은 ‘계광(啓光)학교’로, 1908년 건립되었습니다. 당시 이 학교의 교사들은 독립운동에 투신한 이유로 처벌받았는데, 이 분 중에는 조 전 이사장의 숙부[=조국(曺國, 족보명 曺國鉉) 신임 대통령 민정수석의 종조부) 등 창녕 조문(昌寧 曺門) 일가분들이 많았습니다. 관련 기사는 이하를 참조하십시오. (▶관련 기사)


바로 이러한 이유가 있었기에 조 전 이사장은 1985년 고향 사람들의 부탁을 받아들여 거액을 들여 재정 사정이 어려운 웅동학원을 인수하였습니다.


둘째, 웅동학원이 체납을 하게 된 근본적 원인은 보유하고 있는 수익재산인 산을 매수할 사람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조 전 이사장께서는 물론 저도 수익재산 매각을 통하여 재정 상황을 개선하려고 노력하였으나, 번번이 무산되었습니다. 앞으로 계속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조 전 이사장도 저도 학교의 실질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고 있으며, 학교를 통하여 사익을 추구한 적이 없습니다. 1985년 재단 인수 이후 사립재단에서 흔한 이사장용 승용차, 법인 카드, 활동비 등을 제공받은 적이 없습니다. 최근 일부 정당이나 언론이 저희 재단을 탈세 족벌 부패 재단로 몰아갔던바, 실태를 조사해보시길 바랍니다.


웅동중학교는 시골의 작은 학교이지만, 약 1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고 독립운동의 산물로 건립된 학교임을 자랑으로 삼고 있습니다. 저희 집안 차원에서는 독립운동을 하신 조상의 얼이 서려 있는 학교이기도 합니다. 현재 웅동중학교는 도교육청 행복학교로 지정돼 있습니다.


이번 사건 이후 보내주신 많은 격려와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팔순이 넘은 노인이지만, 생을 다할 때까지 ‘계광정신’을 잊지 않고 학교 운영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웅동학원 이사장 박정숙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