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역할' 국정기획자문위원장에 임명된 인물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역할을 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이하 국정자문위) 위원장으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이용섭 전 의원을 임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인선을 발표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는 국무총리 권한대행을 맡은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국무회의가 열렸으며, 국정자문위 설치 및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의결했다.

국정자문위는 새 정부의 국정방향과 목표를 수립하는 임무를 맡는다. 문재인 정부의 5년간의 밑그림을 그릴 국정기획자문위를 중심으로 국정목표와 비전을 정립하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국정자문위는 위원장 1명과 부위원장 3명, 30명 이내 위원으로 구성되며 6개 분야별 분과위로 조직된다. 활동 기간은 최소 50일에서 최장 70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일자리위원회는 대통령이 위원장을 맡게 되며 위원은 당연직 15명, 민간위촉직 15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된다.

w

이용섭 전 의원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은 두 사람의 인선 배경에 대해 "김진표 의원은 현재 민주당의 국정자문위원장을 맡고 있고 2003년 참여정부 인수위원회의 부위원장을 맡은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섭 부위원장은 2개 부처에서 장관, 또 2개 부처에서 청장도 역임했었다"며 "여러 부처가 산재돼 있는 일자리 정책들을 체계적으로 조율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상당한 중진 내지 무게감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판단한 걸로 이해한다"고 언급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