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국정원·검찰 등 문서 파쇄·삭제 금지 조치"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5월16일 국가정보원, 기무사령부, 검찰, 경찰 보안 감찰 책임자를 소집해 문서 무단 파쇄나 삭제를 금지하도록 지시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조국 수석이 이들 기관의 보안감찰 책임자 회의를 진행하고 각 기관의 복무 기강과 보안업무 현황에 대해 업무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paper smash

YTN 5월16일 보도에 따르면 "조 수석은 6개월 이상의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공직 기강을 세우기 위한 신속한 조치를 이행하도록 지시하고, 문서를 무단으로 파쇄하거나 유출, 삭제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조 수석의 조처는 전임 박근혜 정부의 자료가 사실상 전무한 것과 맥이 닿아있다.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로부터 인수받은 자료는 총무비서관실이 넘겨받은 100여 쪽짜리 현황 보고서 등이 전부라 외교/안보 등 이전 정부에서 진행된 중요 현안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