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재인 정부 일주일은 일방적 독주의 연속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
뉴스1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무슨 몇호 지시라는 듣도보도 못한 생소한 이름을 중요 정책으로 발표하는 게 의아스럽다"고 밝혔다.

정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일주일 간 새 정부의 국정운영은 일방적 독주의 연속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아직 정책실장, 정책수석도 임명 안됐고, 장관 내정도 안됐는데 중요 정책을 누구와 상의하고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국민은 아무 것도 알지 못한다"며 "대통령의 일방적 지시는 자칫 권위주의로 흐를 수 있고, 대통령이 개인의 사적 채널을 이용해 내리는 결정이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노후석탄화력발전소 가동중단 지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국정교과서 폐기 등이 대통령의 지시로 연일 쏟아졌지만 국회에서 단 한 가지도 사전 논의된 바 없다"며 "이것이 대통령이 말한 협치인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지시하고 따르라는 것은 국민통합과 협치라는 시대정신과 맞지 않을뿐 아니라 국민 혼란을 부추기고 그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무시한 채 눈앞의 인기만 보는 남미식 포퓰리즘"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주요 인사 인선과 관련 "민주당 선대위 출신과 과거 민주당 인사,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경력자가 대부분"이라며 "민주당 내에서 대통령 인사에 대한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고, 인사문제를 둘러싼 여당 대표와의 불협화음도 보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탕평 인사란 각계각층에서 유능한 인사를 널리 기용하는 것으로 국민은 이해한다"며 "대탕평은 커녕 이념적 편중이 걱정되는 인사가 계속된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국가안보실장, 외교·통일·국방장관 등 외교·안보라인은 국가관, 대북관이 투철하고 충분히 검증된 인재를 찾아서 불안한 안보관에 대한 국민적 의심을 해소해달라"고 말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