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외모패권' 경호원은 고용된 것이 아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다음카페 젠틀재인
인쇄

해외 매체들이 홀딱 반한 문재인 대통령의 보디가드 최영재 씨.

reuters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최 씨는 특전사 장교 출신으로 문대통령의 후보 시절부터 밀착 경호를 맡아왔다. 해외 언론이 집중하기 전, 이미 한국 언론에서도 '외모 패권주의'라며 그에게 주목한 바 있다.

그런 그가 문대통령의 후보 시절, 밀착 경호를 맡은 비화가 밝혀졌다.

15일 위키트리 페이스북·유튜브 라이브 '이언경의 작은 방 큰 토크'에는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기 의원은 최씨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됐다.

getty images

기 의원은 최씨에 대해 "현직 경찰은 아니다"라며 "누가 고용한 것도 아니고, 스스로 따라다니면서 문 후보를 경호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런 분들이 다섯 명 있는데, 이들은 스스로 돈을 내 숙소도 잡고 밥도 당신들이 사 드셨다"고 말했다.

이어 기 의원은 "이런 자발성과 열기 때문에 큰 표차로 당선된 것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기 의원은 선거 이전에 문대통령의 손자가 할아버지를 응원하는 모습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는 등, 문대통령 유세를 적극 지원해 왔다.

hug couple be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한편 최씨가 청와대에서도 문대통령의 경호를 맡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