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이 6월말에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MOON
뉴스1
인쇄

한미 양국이 16일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당국간 협의를 통해 6월 워싱턴서 한미 정상회담 개최 일정 등에 합의했다.

양국은 또 북한과의 대화는 올바른 여건이 이뤄지면 가능한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외교안보TF(태스크포스)를 이끄는 정의용 전 대사와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청와대 여민관에서 만났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날 만남에서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6월말 미국 워싱턴에서 조기에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상세 일정 의제 등은 외교경로 등으로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양측은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 정상간 개인적 유대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관련 준비를 해나가기로 했다.

또 북핵 미사일 도발에 대해서도 도발 억제를 위한 양국간 공동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한 공동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했다

아울러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가 궁극적 목표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 동원 △북한과의 대화는 올바른 여건이 이뤄지면 가능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간 공동방안을 모색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이날 양 측의 회의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회의장을 방문해 7분간 매튜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전화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통화내용에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곧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정상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조치를 위해 홍석현 특사를 이번주중 파견하기로 했다"며 "이런 특사파견으로 양국 국민뿐 아니라 전세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다시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간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 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매튜 포틴저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고 정상통화 내용도 극히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을 놓고 깊이있는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