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북한대사 "문 대통령, 기존 남북합의 충실 이행해야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중국 주재 북한 대사관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기존 남북합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외세를 추종하고 동포를 멀리하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는 이날 베이징 대사관에서 소수의 외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north korea china

지 대사는 "남조선 인민들은 현재 새로운 정치와 새로운 사회, 새로운 생활을 갈망하고 있으며 이번 선거는 이 같은 민심을 반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든 외세를 추종하고 동포를 멀리함으로써 이기적인 사욕을 추구한다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AFP는 지 대사의 이 발언이 북한에 강경노선을 고집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가리킨 것이라면서,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현재 형사재판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 대사는 특히 한국의 지도부가 기존에 맺어진 남북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faithfully abide)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AFP는 이번 발표에 대해 문재인 정부 출범과 관련한 북한의 첫 공식 반응이라고 주목했다. 북한은 대선 하루 뒤 문 대통령 당선 사실을 전한 조선중앙통신(KCNA)의 4문단짜리 보도를 제외하고는 별 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며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북한이 탄도미사일(화성 12호)을 발사한 직후에는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대화는 오로지 "북한의 태도변화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