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군부의 5.18 헬기사격은 육군본부 작전지침에 따라 이뤄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가 장악한 육군본부가 광주 전일빌딩에 헬기사격을 자행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980년 이후 37년 만의 규명이다.

헬기사격 시점은 1980년 5월27일부터 오전 4시부터 5시30분 사이로, 61항공단 예하 202·203대대 소속 UH-1H 헬기에서 정비사(무장사수)가 M60 기관총 수백 발을 사격했다.

the

윤장현 광주시장은 15일 오후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전일빌딩에 대한 헬기사격 진실'이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지난 2월 5·18진실규명지원단 연구분석반을 설치한 후 3개월간 △5·18관련 군 문서 △5·18 검찰수사 기록 △대법원 판결문 등 법정기록 △전일빌딩 내 재직자 등 증언자 발굴 및 청취 △1항공여단 출신 장교 및 병사 면담 등을 종합한 결과다.

우선 광주에 대한 헬기사격은 1980년 5월22일 오전 8시30분 작성돼 각 부대에 하달된 '육군본부 작전지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작전지침에 기록된 △고층건물 등에서 사격을 가해올 경우 무장폭도들에 대해 핵심지점을 사격 소탕 △무력시위 사격을 하천·임야·산 등을 선정해 실시 △습격·방화·사격하는 집단은 지상부대 지휘관 지시에 따라 사격제압 등의 내용을 미뤄 파악한 것이다.

당시 신군부의 헬기가 5월21일과 22일 두 차례로 나뉘어 투입된 점이 1995년 검찰진술조서를 통해 확인됐다. 때문에 사격시점은 헬기가 투입되고 작전지침이 하달된 22일 오전 8시30분 이후인 것으로 추정했다.

작전지침에 따라 5월22일 광주에 투입된 헬기의 탄약적재 등 무장화가 진행됐으며, 21일에 이어 22일엔 추가로 탄약 수천발을 탑재한 무장헬기인 AH-1J 코브라 2대, 500MD가 광주에 투입됐다.

그중 전일빌딩에 대한 사격시점은 27일 오전 4시부터 5시30분으로 특정했다. 당일 아침 무장헬기 기록이 있었던 작전일지, 검찰조사자료 등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5월27일자 11공수여단과 61항공단의 시간대별 작전일지에 기록된 '오전 5시13분 전일빌딩서 간간히 총성', '5시16분 무장헬기 무력시위' 등을 종합해 시간을 특정할 수 있었다.

'27일 도청 쪽에서 계엄군이 헬기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오며 사격을 했다'는 당시 목격자들의 증언도 나와 오전 4시께부터 헬기가 기동된 것으로도 추정됐다.

헬기 레펠 강습 사격(헬기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오며 하는 사격)은 당시 투입된 헬기 기종 가운데 UH-1H만이 가능했던 점은 헬기 기종 파악에 도움이 됐다.

사격은 시민군을 조준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진압작전을 수행하던 부대에 대한 지원·엄호 목적으로, 기선제압용 무차별 발포한 것으로 확인했다.

총탄흔적 등에서 드러났다시피 전일빌딩에 대한 사격이 사방으로 퍼지는 부채꼴 모양이었다는 점, 헬기에 의해 사망자가 나왔다는 당시 검시기록을 찾기 힘든 점 등을 그 근거로 들었다.

the

다만 이번 조사에서 헬기 발포 명령자는 밝혀내지 못해 여전히 베일에 가린 상태다.

윤 시장은 "광주시는 그동안 광주항쟁의 거대한 진실에 접근하기 위해 전일빌딩 헬기 사격 등을 자체 조사해 왔지만 진실의 벽은 여전히 높고 멀기만 하다"며 "이제 국가차원의 전면적인 진실규명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일빌딩은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 위치한 건물로 1980년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이 계엄군에 대항한 건물이다.

빌딩 곳곳에서 발견된 총탄 흔적이 국과수 감식을 통해 '헬기 사격이 유력하다'는 결과가 나와 헬기 기총소사와 발포 명령자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바 있다.

이번 광주시 연구분석반 조사에는 나의갑 5·18진실규명자문관을 비롯해 석박사급 5·18전문연구자 3명,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학예연구사 2명 등 총 6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