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우리 힘으로 극복해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5일 “내년이 지방선거고, 3년 뒤에 총선이다. 굉장히 어려움이 많을 것 같습니다만,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극복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최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을 포함해 정치권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연대와 통합 논의에 유 의원이 부정적인 뜻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the

유 의원은 당의 향후 생존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강원도 고성의 국회 연수원에서 연 ‘바른정당 원내·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의 인사 자리에서 이 발언을 했다. 이날 유 의원의 발언은 이종구 정책위의장의 발언에 대한 반박 성격이 짙었다. 이 정책위의장은 유 의원에 앞서 “중도 개혁보수 세력이 그동안 태극기와 촛불 사이에 끼여서 자리를 잡지 못했는데, 개혁보수로 어떻게 자리매김할 것인가가 중요한 과제”라며 “정책적인 연대 뿐 아니라 정당간에 우리와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그룹 내지 의원분들하고 합당은 아닐지라도 연대를 통해 우리가 어느 정도 포지션(자리)을 좀 잡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바른정당이 성장하기 위해 “기초공천제 만큼은 꼭 폐지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바른정당이 국민의 사랑과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다면, 무엇이든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백의종군’의 뜻을 재차 밝혔다. 유 의원은 또 “어려움을 피해간다고 그 어려움이 없어지지 않는다. 우리가 우리 힘으로 그 어려움을 극복할 때, 그게 우리의 피가 되고 살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