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가 박진영의 ‘시그널'로 돌아왔다(뮤직비디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진영과 트와이스의 컬래버레이션은 5연속 대박에 청신호를 켰다. 트와이스는 그간의 상큼한 콘셉트와는 또 다른 신선한 매력을 발산했다.

트와이스는 15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4집 '시그널'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the

이날 트와이스는 데뷔 후 최초로 박진영이 만든 '시그널'로 무대를 꾸몄다. 이 곡은 '낙낙' 이후 3개월만에 발표한 곡이자 5연속 흥행에 도전하는 노래이기도 하다.

지효는 "3개월 전에 '낙낙'으로 컴백했는데, 빠르게 컴백하게 되서 정말 기분이 좋다. 예쁘게 봐달라"고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박진영PD와의 작업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지효는 "박진영PD님과 재미있고 편안하게 작업했다. 안무도 직접 짜준 것도 있다. 밥도 사주고 재미있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5연속 흥행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지효는 "이번 앨범으로 남기고 싶은 기록이라기 보다는 박진영PD와 새롭게 작업하기도 했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대중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또 나연은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오랫동안 연습생활을 거쳤는데 박진영PD님의 곡을 정말 받고 싶었다. 그것만으로 정말 설레고 기쁘다"며 웃었다.

또 박진영이 주문한 것에 대해서는 "박진영PD님이 초반에 정말 좋아하는 사람에게 시그널을 보낸다는 듯이 하라고 해서 애교를 많이 연습했다"고 소개했다.

JYP 박진영 프로듀서가 작사와 작곡을 맡은 '시그널(SIGNAL)'은 트와이스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박진영의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워 컴백하는 것이다. 강렬한 808 Bass의 힙합 리듬에 리드미컬한 전자 악기들을 배치한 곡으로 트와이스가 지닌 밝고 건강한 에너지와 박진영 특유의 그루브 넘치는 사운드 전개 능력이 절묘한 만남을 이뤘다.

the

새 앨범에는 '시그널'을 비롯해 멤버 지효와 채영이 공동 작사를 통해 작사가로 데뷔한 'Eye Eye Eyes' 레게 팝과 트렌디 사운드의 믹스쳐를 시도한 '하루에 세 번' JYP 선배인 핫펠트(HA:TFELT) 예은이 작사를 맡은 'ONLY 너' 'JELLY JELLY'에 참여했던 조울 작곡가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HOLD ME TIGHT' 'LIKE A FOOL'과 ‘ONE IN A MILLION’을 잇는 발라드 넘버 'SOMEONE LIKE ME'까지 총 6곡이 수록된다.

트와이스는 컴백을 기념해 오는 6월 17~18일 양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앙코르 콘서트 'SIGNAL ENCORE TWICELAND'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