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 61% "위안부 한일합의 재교섭 요구 응하지 말아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일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지난 2015년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이 '불필요하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2~14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앞서 후보 시절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응답자의 61%가 일본 정부는 재협상에 "응해선 안 된다"고 답했다.

이는 한국 측이 재협상을 요구해올 경우 "응해야 한다"는 응답자 비율(25%)을 2배 이상 웃도는 것이다.

한·일 양국 정부는 2015년 12월 서울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 당시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최종적이고 불가역(不可逆)적인 해결"을 확인했다.

24

이후 일본 정부는 양국 합의 사항에 따라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재단(화해·치유재단) 설립에 10억엔(약 100억원)을 출연하는 절차를 작년 8월 마무리한 만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일본 측 책임은 모두 끝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이 한창이던 올 3월 부산에서 열린 북 콘서트 당시 "일본의 법적 책임과 공식 사과가 담기지 않은 합의는 무효"라며 "올바른 합의가 되도록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 재협상을 촉구하겠다"고 말했었다.

요미우리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대한 일본 국민의 거부감이 강하다는 게 나타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이번 조사 응답자의 65%는 문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를 중시해왔다는 이유에서 문 대통령의 대북(對北)정책 방향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핵·미사일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는 23%였다.

향후 한·일 관계에 대한 질문엔 '(지금과) 변함이 없을 것'이란 응답이 58%로 가장 많았고, '나빠질 것' 23%, '좋아질 것' 8%의 순이었다.

이 밖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최근 헌법 개정 문제와 관련해 오는 2020년을 새 헌법의 시행 시기로 제시한 것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응답이 47%, '반대한다'가 38%로 조사됐다.

아베 총리가 개헌을 통해 헌법 조문에 자위대의 법적 근거를 명시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선 '찬성' 응답이 53%로 '반대'(38%)보다 많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