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톡]유진박 측 "영화 '라디오스타' 같은 인생..공연 계속"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천재 바이올니스트 유진박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가운데 그의 매니저가 KBS 1TV '인간극장'에 나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유진박은 15일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서 매니저 김상철 씨와 함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인생 2막을 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김상철 씨는 유진박 모친과의 마찰로 매니저 일을 그만 뒀었던 바다. 그와 헤어진 유진박은 새 매니저를 만났지만 이후 감금설, 곱창집 공연 등 구설에 몸살을 앓았다.

1

김상철 씨는 15일 OSEN에 "지난 1월 '유진박 데뷔 20주년 콘서트'를 열었다. 그것은 내가 유진에게 주는 일종의 선물과도 같았다"라며 "이후 '아침마당'에서 20년전 유진박이 잘 나가다가 왜 슬럼프를 겪었고 나와 왜 헤어졌는지에 대해 다뤘는데, 그 방송을 '인간극장' PD님이 보고 영화 '라디오스타'가 생각났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영화 내용이 굴곡을 겪는 스타와 그와 세월을 함께 하는 매니저에 대한 이야기인데 나와 유진이 역시 닮은 부분이 있었고, 그 점을 살려 만들어보자고 프러포즈를 하셔서 방송이 성사되게 됐다"라고 말했다.

매니저와 함께 감동스토리를 만들어가는 유진 박은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며 곧 새로운 음악 발표 역시 계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진박은 줄리어드 1학년 때부터 양극성 장애, 조울증를 심하게 겪었다. 1년에 1~3주 정도 연주하기 힘들 정도로 조울증이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철 씨는 유진박의 전성기를 함께 한 매니저로 15년 만에 재회해 2년째 유진박의 집에서 함께 머무르며 유진박의 스케줄 등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앞서 유진박은 "김상철 매니저와 재회는 제 꿈이었다. 형님 아니면 전 한국에서 데뷔 못했다"라며 감사함을 표했으며 이날 방송에서도 "사장님이 정말 최고의 매니저다"라며 존경과 신뢰의 마음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