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가 문재인 정부에 넘긴 인수인계 자료의 놀라운 분량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박근혜 정부가 문재인 정부에 인수인계한 자료가 사실상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JTBC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렇게 밝혔다.

"원래 전·현 정권이 인수인계 팀을 짜고 각 실별로 어디까지 남길 건지 협의한다. 하지만 이번엔 자료가 하나도 (남은 게) 없다."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로부터 인수받은 자료는 총무비서관실이 넘겨받은 100여 쪽짜리 현황 보고서 등이 전부라 외교/안보 등 이전 정부에서 진행된 중요 현안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대선 이튿날인 10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사무실에 들어선 문재인 대통령 참모들 눈앞에도 10장짜리 업무보고 문서 하나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컴퓨터는 깨끗이 비워져 있었고, 사무실에 다른 문서는 한 장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한다. 박근혜정부 4년 반의 비서실장실 업무보고를 10장짜리 보고서에만 담아놓은 것이다.(국민일보 5월 13일)

왜 이렇게 된 것일까.

더불어민주당 전 선대위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퇴근 시 모든 문서를 파쇄하라는 규정이 새로 생겼더라. 이 규정을 만든 게 이명박 정부인지, 박근혜 정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없었던 새로운 문서 취급 규정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박근혜 정부 시절 대부분의 청와대 문서가 파쇄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는 것.

e

국정농단과 세월호 참사 추적을 위해 관련 문서나 기록물을 추적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보고 문서를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해 최장 15년(사생활 관련은 30년)간 공개가 어렵다.(국민일보 5월 13일)

청와대 전자시스템에도 '껍데기 자료'만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JTBC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업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전자시스템에 접속해본 결과 남아 있는 자료는 단순 공지사항이나 회의실 예약 내역 등 기초적인 자료가 대부분이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 상황을 한 문장으로 전했다.

w

결국, 지금은...인수인계 자료는커녕 당장 처리해야 할 각종 현안들이 그동안 어떻게 진행돼 왔는지 찾아볼 방법조차 없는'깜깜이'상황이라는 것이다.

Close
박근혜, 구속수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