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윤회 문건' 최경락 경위 재수사 검토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경찰이 비선실세 의혹이 담긴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경락 경위 사건의 재수사를 검토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 경위 사망 사건의 재수사 진정을 배당받아 내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담당자가 (사건에 대한) 판결이나 관계자 징계 의결서 등을 수집해 검토하고 있다. '내사'를 할지 판단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최 경위와 관련된 수사를 대부분 검찰이 진행해 자료 확보가 쉽지 않다는 지적에 김 청장은 "현재 3심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면서 "1, 2심 판결문 등을 받아 볼 수 있다"라고 답했다.

다만 사건 관련자 소환 등에 대한 질문에는 "현재 기초자료 검토 중이기 때문에 섣불리 말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라고 선을 그었다.

42

고 최경락 경위 형인 최낙기 씨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민원봉사실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다.

이어 "문건 유출 부분에 한정해 재판 기록 등을 잘 검토해 내사 여부를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 경위의 형 최낙기씨는 지난달 14일 사건 재수사 진정서를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 당시 최씨는 "지난 2014년 11월 동생이 세상을 떠나고 이후 최순실 게이트 등 여러 사건이 터졌다"라며 "특검에도 같은 내용의 진정서를 냈으나 어떠한 것도 밝혀진 바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윤회 문건 파동이 터진 지 2년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누구 하나 당시 사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조사하지 않았다"라며 "이에 따라 서울경찰청 소속 공무원이었던 동생을 위해 서울경찰청장이 조사에 나서달라는 취지로 진정서를 제출한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진정은 지난달 20일 배당이 됐고 경찰은 진정서에 적시된 부분에 집중해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경위는 2014년 정윤회 문건 수사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회유를 시사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2

당시 최 경위는 유서를 통해 민정비서관실에서 "너(한일 전 경위)에게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제 내가 이런 선택을 하게 된 것은 너와 나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회사 차원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 전 경위 역시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의 회유·미행 때문에 심적 압박을 심하게 받았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당초 정씨 국정농단 의혹으로 시작됐던 이 사건은 결국 검찰 선에서 '문건 유출' 사건으로 정리돼 한 전 경위 등 유출 관계자들만 재판에 넘겨졌다.

새 정부 출범 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정윤회 문건 사건을 재조사하겠다고 밝히면서 당시 수사 검사 및 지휘부에 대한 직무 감찰도 이어질 전망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