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이성경, "조혜정은 사랑스러운 동생..오해 죄송" 태도논란 심경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성경이 최근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작업 중 생긴 SNS 라이브 방송 관련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성경은 14일 자신의 팬카페에 "안녕하세요 이성경입니다. 너무 오랜만에 글을 남기게 되어서 정말 미안해요. 긴 글을 남길까 해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며 자신의 속마음을 팬들에게 들려줬다.

이성경은 "먼저, 팬 여러분께서 걱정하시는 혜정양과의 상황에 대해서 설명해드릴까해요. 상황 상 갑자기 왜 이렇게 해석이 되었는지 저희 두사람 다 당황스러웠어요"라며 "저흰 정말 복주와 난희처럼 추억도 많고, 서로를 굉장히 아끼고 좋아하는 사이입니다. 드라마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렇게 사랑스러운 난희를 어떻게 미워하고 기를 죽이고 싶겠어요. 혜정이는 오히려 기를 팍팍 살려주고 싶을만큼 여리디 여린 착하고 순수한 아이랍니다"라고 최근 논란에 대한 당황스러운 마음과 더불어 조혜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온전히 팬분들의 힘과 사랑으로 만들어진 역도요정김복주DVD.(팬분들이 제작 요청해주시고 직접 진행해주셔야 만들어집니다..) 그 DVD제작으로인해 모인 코멘터리 현장인만큼, 저희모두 굉장히 감격스럽고, 감사한 마음으로 모인 자리였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에 대한 설명을 시작했다.

d

이성경은 "평소 라이브를 잘 활용하는 혜정이와는 달리 전 당시 라이브를 한 두어번 해봤던 지라, 그것은 생소하고 어색한 것이었어요. 혜정이가 즐겁게 라이브를 하고 있길래 인사를 했고, ‘지금 코멘터리현장을 보여드리면 드라마 팬분들을 비롯, DVD를 궁금해 하며 기다리시는 분들이 너무 좋아하시겠다’ 싶어서 잠깐 켜본 것이에요"라고 자신이 SNS 라이브 방송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라이브를 켜서 하면서도 스스로도 라이브가 참 어색하고도 신기했어요. 이 모습이 혜정양을 기죽이려고 일부러 라이브를 켠 모습으로 비춰질줄은 전혀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론 조금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오해하셨다면 풀어주시고 너그럽게 이해해주세요.. 죄송합니다"라고 자신의 행동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전했다.

더불어 "당시 현장분위기를 걱정하시는것 같아서 덧붙여 말씀드리면,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 오간 부분은 평상시 드라마 현장에서도 앙숙 컨셉으로 서로 장난들을 자주 해왔습니다. 배우, 스태프들간에 각각 소위 말하는 '앙숙 케미'들이 있었죠. 티격태격 굉장히 귀엽고 재미있었어요. 그래서 모르는 분들이 보시면 충분히 오해하실수도 있을텐데, 현장에서 오갔던 농담들이 그렇게 크게 여러분들께 전달되리라고는 다들 아무도 생각하지 못하셨을거에요. 왜냐하면 각자 휴대폰을 들고 있었을 뿐이니까요"라며 당시 현장에 대한 오해를 방지했다.

"그리고 제가 왜 기죽은 표정을 짓냐며 말한 부분은… 혜정이가 아닌 옆에 있는 주혁군의 장난섞인 시무룩한표정을 보고 한말이었습니다. 음… 일이 발생한 후 전혀 생각치도 못한 일상적인 저희의 즐거운 모습이 해석과 편집에 따라 이렇게 오해가 될수도 있구나 라는걸 느꼈습니다. 분명 저희를 걱정해주신 여러분들의 사랑과 관심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일을 통해서 더 겸손하고 배려하는 방법을 배우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재차 감사와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성경은 또한 "그리고 혹시 정말로 혜정이가 상처 받은건 아닌가 고민이 되어 혜정양에게 사과를 했습니다. 그런데 혜정이는 드라마 속 난희처럼 애교스러운 말투로 '언니 알고 있겠지만, 나는 언니 진짜 좋아하고 같이 작품 해서 너무 좋았구, 오래보고싶어. 내가 더 잘할테니 우리 오래오래 함께 하자'라고 답해주더군요. 고맙고 사랑스러운 동생입니다. 예뻐할수밖에 없는 동생이에요. 따뜻하고 아련한 추억을 공유한 동료이고요. 후배라고 생각한적이 없습니다. 전 감히 선후배를 따지기엔 아직 한참 먼 밑에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조혜정에 대해 사과했던 사실과 논란 후 두 사람이 나눴던 이야기, 그리고 조혜정에게 갖고 있는 본인의 마음에 대해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이성경은 "오해와 문제가 생긴 후, 처음에는 걱정이 많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어쩌면 제 마음속에 정말로 그러한 생각들이나 잘못된 습관들이 자리잡고 있었던건 아닌지, 이런 일들이 없었다면 나는 내가 잘 하고 있다고 착각하며 교만하게 살아가진 않았을지 돌이켜 보게 되었어요. 전 정말로 한참 부족한 사람이 맞습니다.. 반성하고 고치고 변할게요. 여러분들의 목소리로 가르쳐주셔서 감사합니다..이 상황들 속에서도 깨닫고 감사할수 있음에 또한 감사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하며 이번 논란을 통해 더욱 나은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