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에 대한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해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주승용 국민의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5일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대해 "무조건적인 통합을 추진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소야대 국회에서 가장 좋고 바람직한 정치행태는 연정과 협치"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대선에서 패하면서 다시 양당제 체제로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다당제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바른정당과의 연대, 통합도 검토돼야 한다고 얘기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권한대행은 또 "바른정당과 정책연대가 이뤄지는 것이 통합의 명분도 있다고 주장해왔다"며 "동병상련을 겪고 있는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가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문재인정부가 출범하자마자 연정, 협치라는 명분으로 비공식적으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에게 내각 제의를 해오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나오고 있는데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당은 내부적인 단합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주 권한대행은 "문재인정부에서의 의원 빼가기식의 개별 제안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연정과 협치에 있어선 당대 당 협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오해를 받지 않도록 소통과 협약의 문제를 당부하면서 내부적으로 단합을 요구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Close
투표소의 반려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