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개콘' 900회, 다시 한 번 축하..2000회까지 가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개그맨 유재석이 후배들을 위한 진심 가득한 축사를 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유재석은 “진심으로 사랑하고 존경하는 후배 여러분, ‘개그콘서트’의 900회를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재석이 “‘개콘’ 분위기에 안 맞고 지루하고 딱딱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속마음 통역사를 한 분 모셨다”고 하자, 유민상이 등장했다.

그는 유재석의 축사에 담긴 180도 다른 뜻을 전달해 웃음을 유발했다. 가령 유재석이 "'개콘' 무대에 오랜만에 서니 기분이 남다르다"고 하면, 유민상은 "'개콘' PD가 나와달라고 한 달을 조르더라"고 말하는 식이었다.

d

유재석은 그러면서 “앞으로 1000회, 2000회까지 가서 대한민국의 웃음을 책임지는 ‘개그콘서트’가 돼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