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차기 대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14일 "열심히 해서 (다음 대선에서)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9대 대선에 출마했던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학계 지지자 모임인 '전문가광장' 관계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고 안 전 대표 측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 딸 설희씨와 함께한 이 자리에서 "정책대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는데 정책 준비를 더 잘할 것이고 다음 대선에선 달라질 것"이라고도 했다.

안 전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차기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풀이된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조만간 전국투어를 통해 자신을 지지했던 유권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그는 "앞으로 서울을 시작으로 광주 순으로 전국을 다니면서 그동안 지지해주신 분들에게 인사드리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 전 대표가 대선 패배 이후 칩거가 아니라 지역을 다니는 등 일선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당 안팎에서는 이번 전국 투어가 대선 패배를 딛고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Close
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