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후보자, "이번주 중 대통령과 장관 제청 협의할 기회 있을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4일 문재인 정부의 국무위원 제청권 행사와 관련해 "아마도 이번 주중에 (대통령과) 협의의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연수원 교육원에 마련된 사무실로 처음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저의 의견을 물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황교안 전 총리가 퇴임하면서 내각의 장관 제청권자가 사라졌고, 문 대통령은 되도록 지난 10일 이 후보자가 제청권을 행사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인사혁신처와 법제처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리의 '국무위원 제청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지만 유 부총리의 제청권 행사가 실질적으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다만 이와 관련 이 후보자는 "정식 제청이라기 보다는 정치행위로 (대통령이) 저의 의견을 물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장관들의 내정설이 불거지는 것에도 "그런 얘기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

2

주말에 첫 출근을 이 후보자는 "이번 청문회는 정치, 외교안보, 경제, 사회 등 다방면에 걸친 현안들이 많이 다뤄질 걸로 전망이 되는데 지방행정에 3년 가까이 있다 보니 (현안에) 어두울 수 있다"며 "어떠한 문제든 간에 제가 충분히 파악해서 성실한 청문회가 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이 후보자는 "그런 문제 대해서 빨리 제 머리를 업데이트하는데 노력하겠다"며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출발하기 위한 도움닫기로서 오늘 출근했다"고 부연했다.

'책임총리'와 관련해 이 후보자는 "우선은 헌법이 정한 총리의 권한과 한계라는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며 "책임총리라고 해서 모든 걸 다 마음대로 한다는 뜻은 아닐테지만 헌법과 법률에 명시돼 있지 않더라도 꼭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몇가지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국정 과제와 부처의 정책이 어긋나지 않게하는 것과 국정과제에 필요한 속도와 부처의 수행 속도가 어긋나지 않게 하는 것, 유관부처간의 정책에 어긋남이 없도록 하는 것 등 세가지를 총리실이 확실히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

이 후보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건립 추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것에 대해서는 "이미 그 당시에 설명을 했다"고 했고, 아들의 병역 면제와 관련해서는 "저희 준비팀에서 충분히 설명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총리실은 이 후보자의 아들이 어깨 수술을 받은 뒤 병역을 면제받았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후보자는) 아들을 군대에 보내려고 병무청에 탄원서를 보낼 정도로 국방의무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또 바른정당 등 야당이 전남도지사직 사퇴로 도정 공백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한 것에는 "청문회에 가서 충분히 말하겠다"며 "제가 여기서 하나씩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반면 재산신고 누락 의혹에 대해서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1991년에 저는 동경 특파원으로 일하고 있었고 아버지가 남긴 재산이 처음에 충분히 파악되지 않았다. 2007~2008년 공무원인 동생이 쭉 찾아보다가 새로운 재산들이 등록되지 않은 채로 있다는 것을 그때서야 발견했다"며 자세히 해명했다.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서는 지난 12일 국회에 제출됐으며, 국회는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안에 청문절차를 마쳐야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