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이 교육당국과 교사들에게 '성평등 교육'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한겨레
인쇄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두고 ‘학교에서 성평등 교육을 받고 싶다’며 청소년들이 행사를 열었다. 청소년들이 직접 성평등 교육을 교육당국과 교사들에게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과 대안학교인 ‘꽃피는학교’의 여성주의 그룹 ‘달펢이’, 고양국제고 여성주의 동아리 ‘퓨로’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익어린이공원에서 ‘이제는 성평등을 배우고 싶다’는 제목으로 학내 성평등 교육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었다. 청소년 페미니즘 모임은 지난해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현장에서 만난 청소년들이 만들었고, ‘달펢이’와 ‘퓨로’도 최근 만들어졌다.

‘달펢이’ 소속 학생들은 ‘30분 더 공부하면 내 남편 직업이 바뀐다’ 등 남녀차별 시각이 담긴 급훈을 고쳐보는 ‘급훈 다시 쓰기’ 행사를 진행했다. 박해인(17)양은 “급훈은 학교에서 추구하는 미덕인데 성차별적인 문구를 학교에서 주입하고 배우게 된다”며 급훈 다시 쓰기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청소년들은 이날 ‘혐오에 행동하는 사람이 되자’, ‘학교에서 성평등 교육시간 10분만 투자하면 성평등 세상 10년 앞당길 수 있다’ 등의 급훈을 새로 써 내놓았다.

‘퓨로’는 ‘남자는 다 늑대야’, ‘네가 무슨 여자냐’ 등 학교에서 들은 성차별 발언이 적힌 풍선을 날리는 행사를 했다. 회원 강태린(17)양은 “학교 선생님도 여성 지도자의 실패를 여성의 특성으로 말해서 문제제기를 하곤 한다”며 “평소 동아리에선 일상 속의 성차별, 젠더 이분법 등에 대해서 에세이를 쓰고 토론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소수자를 배제하는 교육부 성교육 표준안 개정을 요구하는 거리행진도 벌였다.

Close
페미니즘 격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