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의 딸 패리스 잭슨이 누드에 대한 철학을 누드 사진으로 밝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마이클 잭슨의 딸 패리스 잭슨이 자신의 누드 자신에 쏟아진 비난을 누드 사진으로 반박했다.

menstrual cups

매셔블은 19세의 모델이자 배우 그리고 팝 아이콘 마이클 잭슨의 딸로 유명한 패리스 잭슨이 자신이 스냅쳇에 누드 사진을 올렸다가 쏟아진 비난에 장문의 글과 함께 또 다른 누드 사진을 올렸다고 전했다.

잭슨은 이 인스타그램 포스트에 아래와 같이 적었다.

"나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과 내 주장에 대해서 자꾸 묻는 사람이 많아서 다시 말할게. '누드'는 자연으로 돌아가고, 자유를 표현하고, 건강해지는 걸 표현하기 위해 시작됐고 심지어 철학으로도 불려. 벌거벗는다는 건 인간의 조건 중 하나야. 내 경우엔 벗고 있을 때 지구와 좀 더 강하게 연결되는 느낌을 받아. 난 보통 정원을 가꿀 때 벗어. 이건 아름다운 일이고, 그걸 가지고 많은 할리우드 스타(그리고 미디어)들이 하듯이 섹시한 행위로 만들 필요는 없어.(후략)" -패리스 잭슨(5월 13일)

i'll say it again for those questioning what i stand for and how i express myself. nudity started as a movement for ‘going back to nature’, ‘expressing freedom’, ‘being healthier’ and was even called a philosophy. being naked is part of what makes us human. for me it helps me feel more connected to mama gaia. i'm usually naked when i garden. it's actually a beautiful thing and you don't have to make it sexual the way many hollywood stars (and the media) do. not only is your body a temple and should be worshipped as so, but also part of feminism is being able to express yourself in your own way, whether it's being conservative and wearing lots of clothes or showing yourself. there's different ways of absorbing mother earth's energy, my favorites are earthing which is absorbing the earths vibrations from contact between the soil and your bare feet, as well as letting your naked skin absorb the rays of the sun. the human body is a beautiful thing and no matter what "flaws" you have, whether it be scars, or extra weight, stretch marks, freckles, whatever, it is beautiful and you should express yourself however you feel comfortable. if this makes some of you upset i completely understand and i encourage you to maybe no longer follow me, but i cannot apologize for this in any way. it is who i am and i refuse to shy away and keep my beliefs a secret. every one as an opinion and every one has their beliefs. we don't always agree with one another and that's okay. but again, we are all human, and to appreciate the things that other people do that make us human helps us feel connected. how can that be a bad thing?

Paris-Michael K. Jackson(@parisjackson)님의 공유 게시물님,

맥슨은 또한 스냅쳇을 통해 자신에게 비난을 퍼붓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남겼다.

"(내 피부의) 태닝이나 누드 비치보다 당신들이 화내야 할 중요한 일들이 더 많이 있어. 트럼프와 그가 하는 일이라든지 말이야."

menstrual cu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