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도 생리컵이 수입될 예정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현재 국내에서 의약외품으로 분류돼 제조나 수입이 불가능했던 생리컵이 조만간 정식 수입돼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14일 “생리컵을 만들거나 수입하려는 업체 5∼6곳과 상담을 진행 중이고, 이 가운데 한 수입업체가 곧 수입허가 사전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탐폰과 생리대를 포기한 여자들의 이야기

식약처는 최대 55일인 사전검토 기간 동안 이 업체가 국내에 들여오려는 제품의 안전 여부를 살핀 뒤 문제가 없으면 허가서를 발급한다는 방침이다. 이 업체가 사전검토와 정식 수입허가 단계(법정 처리기한 25일)를 무사히 거치면, 이르면 7∼8월께 국내에서도 생리컵을 구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 생리컵에게 보내는 증오의 노래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내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으로, 반영구적인데다 개당 2만∼4만원대로 저렴하다는 장점 덕에 서구에선 대중화돼 있다. 우리나라에선 지난해 생리대를 살 돈이 없었던 저소득층 청소년이 신발 깔창을 속옷에 덧대 썼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조명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동안은 식약처의 안전성·유효성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 없었기에 국내 판매가 금지돼 국외 온라인 상점을 이용한 ‘직구’ 형태로 구입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