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한반도 위기상황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AHN YOUNG-JOON via Getty Images
인쇄

자유한국당은 북한이 14일 오전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첫 대북 메시지를 놓고 "지금 이 상황에서 여전히 대화 가능성을 운운한다"고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정부의 대북 메시지는) 현 상황과 북한의 본질에 대해 얼마나 안이한 인식을 가졌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렇게 밝혔다.

이어 "사드배치에 관한 언급이나 입장발표 없이 한국형 미사일방위체제의 조속한 개발을 운운하고 있다"며 "이 역시 엄중한 한반도 위기상황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비로서 가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bh

정 대변인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의 출범이 북한의 본질을 변화시키지 못한다"며 "북한이 문 정부가 출범했다고 핵과 미사일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본인들이 정권을 잡았다고 북한이 달라질 것이라는 환상을 즉시 버리고 북한의 본질을 직시해야 한다"며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대화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불확실한 입장을 조속히 정리해서 내부의 갈등과 논쟁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