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오늘 새벽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상황을 자세히 공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뉴스1
인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나흘 만인 14일 북한이 첫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과 후속 조치 지시 등 신속히 상황을 대처했다.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터라 새 정부 내각 구성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북한의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군의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도록 주문하는 등 기민한 대응을 했다는 평가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아침에 대응 과정도 국민의 알 권리라 생각하고 간략하게 상황 설명을 드리는 것이 저희가 해야 될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일련의 상황을 설명했다.

임 실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27분 북한이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불상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2분 뒤인 5시49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로부터 관련 내용이 보고됐다.

임 실장은 기초상황을 파악한 뒤 NSC 상임위 준비를 요청했고, 오전 6시8분쯤 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를 했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직접 보고토록 지시했고, 6시22분 김 실장이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를 했다.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를 즉각 소집할 것과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겠다는 내용을 지시했고, 오전 7시 김 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가 열렸고, 8시 문 대통령이 참석해 약 20분간 NSC 상임위를 주재했다.

북한의 최초 도발부터 문 대통령의 직접 인지까지는 41분만에, 군 대비 태세 주문 등 지시 완료까지는 3시간 내로 이뤄진 것이다.

bh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열린 NSC회의에는 김 실장을 비롯해 한민구 국방부장관, 윤병세 외교부장관, 홍용표 통일부장관, 이병호 국정원장 등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으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반도와 국제평화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또 대한민국 신정부가 출범한지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의 도발을 감행한 것에 깊은 유감과 함께 경고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 이후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화상으로 상황을 보고했고, 이어 이 원장, 한 장관, 윤 장관, 홍 장관이 부처별 대응방안을 차례로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우리군의 한국형 삼축체계 구축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억제력을 빠른 시일 내 강화해 나가기 바란다"며 특히 한국형 미사일방어체제(KAMD) 추진 상황을 점검해 속도를 높이도록 지시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