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지역구 물려받은 한국당의 '패션 좌파'가 역겹다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14일 자신이 속한 당의 일부 정치인을 겨냥해 '패션좌파'라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모 잘 만나 금수저 물고 태어나 돈으로 세습으로 지역구 물려 받고 정치권에 들어와 서민코스프레 하는 패션 좌파들이 한국정치권에는 참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본문 그대로 전재함)

부모 잘 만나 금수저 물고 태어나 돈으로 세습으로 지역구 물려 받고 정치권에 들어와 서민코스프레 하는 패션 좌파들이 한국정치권에는 참 많습니다. 저는 이들을 볼때마다 역겨움을 느꼈습니다.

서민의 여려움을 알리 없는 이들이 따뜻한 보수,좌파정책을 내 세우고 밤에는 강남 룸싸롱을 전전하면서 술이 덜깨 아침회의때 횡설수설하고 낮에는 서민 인척 하는 그 모습 들을 볼때마다 역겨움을 느꼈습니다.

더이상 이들이 위선의 탈을 쓰고 정치권에서 행세하면서 정치를 부업쯤으로 여기는 그릇된 행태는 다음 지방선거,총선에서는 반듯이 도태 되어야 할것입니다.

국민들이 이들의 행각을 알도록하여 다음 선거에서는 반듯이 심판 받도록 할것입니다. 그래야 한국 정치인들의 진정성을 국민들이 알게 됩니다. 그래야 정치인들이 존경받는 사회가 됩니다.

뉴스1에 따르면 홍 전 지사는 지난 12일 미국으로 떠났고, 한 달여 간 머물다 귀국할 예정이다. -홍준표 페이스북(5월 14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