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또 탄도미사일을 쐈고 문재인 대통령이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H
청와대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신정부가 출범한 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부터 20분간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주재하고 이렇게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안에 대한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행위다.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떠한 군사도발에 대해서도 대응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며 “외교 당국에서는 미국 등 우방국, 그리고 국제사회와 공조해서 북의 도발행위에 대해 필요한 조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의 태도 변화가 있을 때 비로서 가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