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철 비서관 '오토텍 사측변론' 논란에 "송구"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13일 '갑을오토텍 사측 변론' 논란과 관련,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비서관은 이날 갑을오토텍 사측의 법률 대리를 한 이력이 논란이 되는 데 대해 "갑을오토텍 사건을 맡은 것은 문제가 됐던 이전 경영진이 기소된 이후인 지난해 봄부터였고 변호사로서 사측에 불법행위를 하지 말도록 조언했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청와대 직제개편에 따라 신설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에 '국가정보원 댓글사건'의 수사를 지휘했던 당시 박형철 전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이에 대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사측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노동자와 가족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박 변호사가 부패를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자동차 공조 부품을 생산하는 갑을오토텍은 용역폭력 사태 발생 등 극심한 노사갈등이 발생했던 곳으로, 2016년 7월에는 직장폐쇄가 단행되기도 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