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방중 대표단 출국에 야당은 탐탁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여야가 13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북핵문제 등 외교안보 현안 논의를 위해 중국으로 출국한 정부대표단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사드 배치의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해 온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이번 대표단 파견이 새로운 논의를 여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했지만 한국당은 사대외교에 대한 우려부터 표했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단장으로 한 방중 대표단은 이날 오전 14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21세기 육상과 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참석하는 등 양국 간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42

박 단장은 이날 출국 직전 기자들과 만나 "악화된 한중관계가 방중 대표단 방문을 통해 새로운 전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통화에서도 이번 대표단의 비중에 대해 말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월요일 아침에 중국 지도부를 만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고 그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한반도 문제, 사드와 북핵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사드와 북핵문제 해법에 따라 각기 입장이 다른 여야는 방중 대표단 파견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사드 문제는 미중외교를 비롯해 대북관계까지 포함돼 있는 굉장히 정치적인 문제로 박병석 의원이 나름의 역할을 통해 대통령의 뜻을 중국에 잘 전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어 "사드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의 경제적 보복과 미국의 비용 청구 등 복잡한 현안이 얽혀있는 상황"이라며 "외교적 노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시기적절한 외교적 대응으로 나름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이번 대표단 파견에 대해 사대주의적 태도가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민주당은 '근본적인 핵 폐기'가 아니라 현상유지 정책을 펴고 있기 때문에 중국에 가서 '형님 잘 해결해주세요'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중국에 대한 사대주의가 우려된다"고 구두로 논평했다.

민주당으로부터 '뿌리가 같다"며 연일 러브콜을 받고 있는 국민의당은 성주에 도입된 사드는 그대로 운영하되 비용은 미국이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연호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새 정부가 사드 문제를 풀어가기 위해 거쳐야 할 당연한 과정으로 본다"면서도 "일단 도입된 사드는 그대로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마찬가지로 당론으로 사드 배치를 찬성하고 있는 바른정당이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민주당은 사드에 대해 어떤 기조를 갖고 있는지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대표단의 행보를 일단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표단 파견 등의 노력은 새 정부에서 필요한 조치"라면서도 "한반도, 북핵 문제 해결과 대중 외교에 필요한 이러한 대표단 파견에 대해 야당에 충분한 설명이 없었던 것은 아쉽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 해법과 관련해 한국은 빠지고 주변 강대국간 논의만 있는 일면 '코리아패싱'이 없어지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