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는 두 개의 사설로 문재인을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Kim Hong-Ji / Reuters
인쇄

조선일보가 5월13일 사설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역사교과서 폐지와 정윤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나란히 사설 2개를 통해 일제히 비판했기 때문이다.

조선일보는 '국정교과서 내용 무엇이 잘못돼 폐지하나'는 사설에서는 다음과 같이 비판했다.

(중략) 역사 교과서 새로 쓰기는 역사 교육이 왼쪽으로 기울어 있어 바로잡아야겠다는 뜻에서 비롯됐다. 여기에는 지금 교단을 장악하고 있는 검정(檢定) 교과서들이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 과정, 북한의 실상에 대한 국민적 상식을 외면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이 깔려 있다. 그런데 청와대는 이런 생각을 '비정상'이라고 보고, 검정 교과서의 잘못된 사관(史觀)을 방치하는 것이 '상식과 정의'를 세우는 일인 것처럼 얘기했다.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를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한 역사"로 규정했다. 이것이 좌편향 검정 교과서들의 기본 인식이다. 하지만 우리 현대사는 세계 최빈국에서 10위권 경제 대국으로 발돋움한 기적의 역사다. 이것이 국정교과서의 내용이다. 우리는 후손을 어떤 교과서로 가르쳐야 하는가. (조선일보, 5월13일)

24

조선은 또 ''정윤회 사건 재조사'가 그렇게 화급한 사안인가'라는 사설에서는 이렇게 언급했다.

(중략) 줄거리를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해도 또 파헤쳐 더 자세한 내용을 알아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제일 먼저 하는 일 중의 하나가 돼야 하는지는 의문이다. 문 대통령은 제1공약으로 '박근혜 적폐(積弊) 청산'을 내세웠다. 그렇다고 해도 지금은 새 정부가 제대로 출범하는 데 집중해도 시간이 모자랄 상황이다. 민정수석실은 아직 사무실 정리도 끝나지 않았다는데 이렇게 대통령, 수석이 나서야 할 정도로 정윤회 문건 사건 재조사가 화급한가. (5월13일, 조선일보)

24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