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문변'이 세월호 기사 댓댓글을 달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밤 포털 사이트 다음에 올라간 '세월호 선내 수색서 '사람 뼈' 추정 뼈 다수 발견' 기사에 댓글에 댓글을 단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오후 5시 12분경 포털사이트 다음에 올라온 연합뉴스의 '세월호 선내 수색서 '사람 뼈' 추정 뼈 다수 발견(2보)' 기사에 달린 댓글 중에 이런 글이 있다.

"너는 돌 때 실을 잡았는데,
명주실을 새로 사서 놓을 것을..
쓰던 걸 놓아서 이리 되었을까..
엄마가 다 늙어 낳아서 오래 품지도
못하고 빨리 낳았어. 한달이라도
더 품었으면 사주가 바뀌어 살았을까..
이 엄마는 모든 걸 잘못한 죄인이다..
몇 푼 벌어보겠다고 일하느라 마지막
전화 못받아서 미안해.. 엄마가 부자가
아니라서 미안해. 없는 집에 너같이
예쁜 애를 태어나게 해서 미안해.
엄마가 지옥갈게. 딸은 천국에 가.."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이는 2014년 5월 중순경부터 '안산의 합동분향소 벽에 붙어있는 단원고 학생 어머니의 편지'라고 인터넷에 회자된 글로써 세월호 미수습자 관련 뉴스가 나오자 한 누리꾼이 해당 글을 다시 소개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댓글을 본 문 대통령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게 "이 글을 보니 너무 가슴이 아프다. 댓댓글을 달고 싶은데 괜찮겠냐?"고 의견을 구했고, 윤 수석은 "그래도 괜찮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윤 수석은 "나도 읽어보고 눈물이 찔끔 날 정도로 감동적인 글이었다. 대통령 본인도 그런 마음을 느끼고 미수습자들에게 위로의 글을 조용히 남기고 싶다는데 어떻게 하겠냐"고 말했다.

42

아이디 '문변'인 문 대통령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

현철이, 영인이, 은화, 다윤이,
고창석, 양승진 선생님,
권재근씨와 아들 혁규, 이영숙 씨

돌 때 새 명주실을 놓을걸, 한달이라도 더 품을 걸 후회하며 엄마가 지옥을 갈테니 부디 천국에 가라는 절절한 엄마의 마음을 담은 이 글을 보니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모두가 함께 기다리고 있습니다.

24

문 대통령이 이처럼 댓글을 달자 네티즌들은 해당 기사에 가서 문 대통령의 댓글에 놀라워하면서도 미수습자들이 하루 속히 가족에게로 오기를 바란다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