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파슨스 동료 녹취'에 대한 문준용 씨의 주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모습을 드러내 대선 기간 불거진 한국고용정보원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입을 열었다.

12일 채널A 인터뷰에 따르면 준용씨는 "가짜 파슨스 동기 인터뷰, 그런 거는 정말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최소한 저랑 만났던 같은 과 파슨스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대선 전 김인원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준용씨가 '아빠가 얘기를 해서 어디에 이력서만 내면 된다'고 주장한 준용씨의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 동료의 증언을 공개한 바 있다.

준용씨는 입사 직후 고용노동부로 파견됐지만 출근을 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고용정보원에서 근무를 했다고 했다.

그는 "한고원에 근무를 했느냐 확인을 했어야 하는데 확인 안 한 건지"라며 "일부 증거만 확대해석을 하는 식으로 했던 거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또한 "약 40명 가량이 응모를 해서 그 중에 10명이 뽑힌 것"이라며 "그 중에서 외부 지원자가 그 중 2명이었다라는 내용인데 이 중에서 2명만을 빼서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정보원에 2명 응시해 2명 모두 합격한 것은 의심스럽게 볼 수 있지만, 특혜 논란은 부풀려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