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층서 '거의 온전한 형태'의 사람 뼈 발견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세월호 4층 선미 여학생 단체방 부근에서 12일 사람뼈로 추정되는 다수 뼛조각이 옷가지에 싸인 상태로 발견됐다. 지난달 18일 선체 수색을 시작한 이래 거의 온전한 형태로 유해를 수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오후 4시35분께 4층 선미 여학생 단체방(4-10)과 벽을 사이에 둔 소형 8인용 객실(4-11) 좌현에서 사람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다수를 발견했다. 수색조는 여학생 단체방에서 갑판 쪽으로 이어진 소형 객실 좌현 쪽에서 진흙을 치우다 거의 온전한 형태로 남아 있는 뼈들을 찾았다. 이 유해는 입고 있던 옷가지에 싸인 상태로 장애물에 끼인 탓에 흩어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곳에서는 양말 등 유류품도 함께 나왔다.

뼛조각이 다수 발견되자 수색은 즉각 중단됐다. 이어 신원확인조인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전문가들이 늦은 밤까지 뼛조각을 수습했다. 수습한 뼈의 부위와 크기 등은 미수습자 가족들의 요청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수습 과정은 광주지검 목포지청의 검사가 현장에서 지휘했다. 이 뼈들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신원을 확인하는 데 1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다수의 뼈가 발견된 소형 객실 좌현은 지난 10일 2점, 11일 1점 등 이틀 동안 사람뼈 3점을 수습한 것과 같은 공간이다. 이곳에서는 지난 11일 미수습자인 단원고 조은화양의 어깨 가방과 학생증, 볼펜 등 유류품이 나오기도 했다. 4층 선미는 제주로 수학여행을 가던 단원고 여학생들이 묵었던 공간으로, 조은화·허다윤양 등 2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현장수습본부는 4층 선미 끝단인 소형 8인용 객실과 여학생 단체방에 3m 높이로 진흙과 합판 등이 쌓여 있고 미수습자 유해가 나올 가능성이 커 신중하게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한 미수습자 가족은 “잇따라 발견된 사람뼈가 동일인의 것인지 아직 알 수 없다. 하지만 거의 온전한 유해가 나오면서 선체 수색에 대한 기대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Close
세월호, 1075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