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도 5·18에 광주를 찾을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37주년인 오는 18일 광주를 찾는다.

12일 안 전 대표 측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안 전 대표는 지난 달 9일 민주묘지 참배 뒤 "5월18일에 다시 오겠다. 그날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겠다"고 말했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보훈처에 이번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지시했다.

문 대통령도 기념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커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경쟁자였던 두 사람의 조우 여부도 주목된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선에서 자신을 지지해준 시민들을 만나 감사 인사도 할 예정이다. 국민의당 지도부를 포함해 당내 의원 다수가 함께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안 전 대표는 기념식 전날(17일) 전야제에는 참석하지 않으며, 19일 전북 지역 방문도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한다.

안 전 대표는 서울을 시작으로 광주, 전북 순으로 전국을 돌며 지지자들을 만나는 '재충전'을 하겠다고 한 바 있다.

국회의원직 사퇴로 '여의도 정치'가 어려워진 가운데 '칩거' 없이 바닥 민심을 다지며 정치적 공간을 넓히려는 의도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