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개혁'에 "정치보복"을 의심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Moon Jae-in, South Korea's president,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South Korea, on Wednesday, May 10, 2017. Moon pledged to push for peace with North Korea and get tough on South Korea's biggest companies in his first remarks as president after a resounding election win. Photographer: Yao Qilin/Pool via Bloomberg | Bloomberg via Getty Images
인쇄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이 재수사 필요성을 언급한 세월호 참사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정치보복이 아니라 제대로 된 적폐청산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5월12일 보도에 따르면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개혁'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sewol

"정치적으로 자신에게 불리한 사안은 외면하고 유리할 것 같은 사안만 재수사하도록 지시하는 것은 정치보복으로 의심될 수밖에 없다. 정치보복이 아니라 적폐청산을 제대로 하려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특혜 취업' 의혹,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의 '대북 결재' 사건도 반드시 진상 규명돼야 한다. 개혁을 위한 적폐청산을 내세워 정치보복을 하려 한다면 국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개혁을 빌미로 보수를 불태우고 궤멸시켜 20년 장기집권의 길을 가려는 문 대통령 의중을 국민은 매의 눈으로 지켜본다" (5월12일, 연합뉴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마당에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얼마나 더 어떻게 갈등과 분열을 유발할 것인지 걱정된다"며 "세월호 조사도 마찬가지다. 검찰과 해수부에서 이미 조사는 할 만큼 다 한 상황이라고 하는데, 자꾸 과거를 들춰내려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불편함 심기를 드러냈다.

sewol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 요구를 묵살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사표를 수리한 것도 문제 삼았다.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일괄 사표를 제출한 전(前) 정부 임명 국무위원과 정무직 공무원 중 박 처장만 콕 집어 수리한 것은 모양새가 사납다"면서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로 인한 여권의 뒤끝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1987년 민주화운동 당시 이 곡을 부르며 체제변혁과 혁명을 꿈꾸었던 세력도 있었고 그 세력을 상징하는 사람들이 현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 중"이라면서 "이 곡이 최소한 체제변혁과 북한동조의 상징이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