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를 팔기 위해 굉장한 트레일러를 만들어버린 아티스트(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오래된 차는 팔기 쉽지 않다. 게다가 21년이나 된 차라면, 폐차하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

라트비아 출신으로 이스라엘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각효과 아티스트 유진 로만노프스키(Eugene Romanovsky)는 자신의 1996년형 스즈키 비타라(Suzuki Vitara)를 판매하기 위해 영화에 가까운 영상 한 편을 제작했다.

몇 번의 굉장한 수정을 거치자 그의 이 오랜 자동차는 공룡 사이를 달리고, 낭떠러지에서 떨어지기도 하며 우주까지 날아간다.

로만노프스키는 37세의 시각효과 아티스트다. 그는 이 굉장한 영상을 지난 달 12일 유튜브에 공개했고, 현재 이 영상은 41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이 공개된 뒤 전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이 이 차를 사기 위해 로만노프스키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러나 그 중 누구도 이스라엘에 살지 않았다.

그는 이스라엘21C에 "정말 재밌는 건, 차를 사 간 사람은 영상을 안 본 사람이었다는 겁니다. 그 사람은 그냥 지나가다 제 차를 봤대요"라고 전했다.

로만노프스키는 이 영상이 이 정도의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조금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허프포스트에 "저는 그저 정말, 친구들한테 재미로 보여주려고 만든 것뿐이었어요"라고 전했다.

Close
세계의 빈티지 자동차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프포스트US의 Visual Effects Artist Creates Breathtaking Trailer To Sell His Old Ca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