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의 '아기 손'을 떠올리게 하는 졸업사진이 미국을 강타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졸업사진의 계절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도 그런 모양이다.

애팔레치아 주립대학을 졸업하는 헨리는 남다른 졸업사진을 남기고 싶었다. 그래서 굉장히 '작은 손'으로 사진을 찍기로 했다. 얼마나 작은 손이냐면...

우리 엄마가 바란 건 진지한 졸업 사진이었겠지

손이 굉장히 앙증맞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이 사진은 100,000만 회가 넘는 공유를 기록했다. 어쩌면 이 사진을 보는 이들은 지난 2009년, 안영미가 '개그 콘서트'에서 선보였던 '골룸 분장'이 생각났을지도 모르겠다.

1

바로 이 분장.

허프포스트미국판은 이보다 더 유쾌한 졸업사진을 본 적이 없다고 평가하며 헨리는 영웅이라고 칭했다.

그런데 사실, 이보다 더 굉장한 졸업사진은 한국에 있었다.

- 의정부고 학생들의 엄청난 졸업사진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허프포스트미국판은 헨리가 어딜 가든 그녀의 '아기 손'을 갖고 다니길 바란다고 전했다.

Close
전 세계 소녀들이 공부하러 학교 가는 모습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프포스트US의 Look At This Reckless Baby Hands Graduation Photo Shoo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