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부패 비서관에 '국정원 댓글 수사팀' 박형철 전 부장검사 임명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2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직제 개편에 따라 신설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자리에 박형철(49) 전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박 신임 비서관은 ‘2012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 소속으로 유명하다.

청와대는 “2012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 당시 윤석렬 대구고검 검사와 함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용기를 보여줬다”며 “조사능력과 반부패 소신이 검증된 인물”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국정농단 사태 이후 부정부패 청산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그 어느때 보다 높다. 대통령은 부패척결 의지를 강조해왔고, 이에 따라 반부패 전담부서인 반부패비서관을 청와대에 신설했다”며 “어떤 타협도 없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집행할 최적의 인물이 박 비서관이다”고 강조했다.

박 비서관은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조작(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에서 부팀장을 맡았지만 검찰 수뇌부와 마찰을 빚은 뒤 두차례 ‘징계성 인사’가 이어지자 2016년 1월 검찰을 떠났다.

당시 수사팀은 원세훈(65) 전 국정원장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고, 검찰 수뇌부의 반대를 무릅쓰고 국정원 직원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이에 박 검사는 ‘보고 절차 누락’을 이유로 감봉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