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정교과서 폐지·'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위민관 집무실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와 제37주년 5·18 기념식 제창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해 부르도록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사흘째인 이날 대선 공약 이행에 나선 모습이다. 특히 기존 정부 방침을 되돌려 새 정부의 개혁 의지를 강력히 드러내는 모습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는 박근혜 정권의 보수성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우선 교육부에 2018년부터 적용 예정인 국·검정 혼용 체제의 검정 체제 전환을 즉각 수정 고시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검정교과서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제반 사항을 점검해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중 공약집을 내고 '이명박·박근혜 9년 집권 적폐 청산' 중 하나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역사교과서 다양성 보장을 위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1

사진은 지난 7일,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 송정역 앞 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모습. ⓒ뉴스1

또한 문 대통령은 국가보훈처에 제37주년 5·18 기념식 제창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해 부르도록 하라고 했다. 보훈처는 5·18 기념식 당일 행사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시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이틀째인 전날(11일) 박승춘 보훈처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다. 박 전 처장은 재임하며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불허하는 등 새 정부 방침과 배치되는 입장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im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2008년 이후 9년 만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부터 2007년까지 제창됐으나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08년부터 제창이 아닌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윤 수석은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에 관해 "상식과 정의 바로 세우기 차원"이라며 "국정 역사교과서는 구시대적인 획일적 역사 교육과 국민을 분열시키는 편가르기 교육의 상징으로 더 이상 역사 교육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는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그 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어서는 안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