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우병우 민정수석실'을 조사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전임 정부인 박근혜 청와대의 우병우 민정수석실 조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5월12일 보도에 따르면 조 수석은 "대통령의 발언은 국정 농단 사건 당시 민정수석이던 우병우 전 수석이 국정 농단 사건의 발단이 됐던 '정윤회 문건 사건' 수사를 고의적으로 덮게 하거나 수사에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 확인해 보라는 뜻"이라며 "과거 민정수석실에서 벌어진 일은 지금 민정에서 충분히 조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기 전, 정윤회 문건 사건이 불거졌지만 당시 사건이 덮어졌기 때문에 이를 다시 따져보겠다는 것이다.

24

조 수석은 5월12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좀 더 상세히 내용을 밝혔다.

"정윤회 건이 현재 상황의 출발이다. 이걸 폭로했던 박관천 경정이 감옥에 갔는데 진실이 무엇인지는 우리가 다 알고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조사와 검찰의 수사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잘못된 것이 재발되지 않도록 민정수석실을 조사해야 한다. 이석태 세월호특조위원장이 단식까지 했는데 뭐가 안 됐고 조사를 누가 방해했는지 알아야 한다." (2017년5월12일, 문화일보)


결국 우병우 민정수석실이 검찰 수사에 영향을 끼쳤는지, 내용들을 전면적으로 들여다 보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기간 1호 공약으로 내세운 적폐청산 작업이 본격화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