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부인 임신 만평에 '성차별적' 비판이 나오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프랑스 시사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이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샤를리 에브도는 10일자 잡지 만평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당선인이 임신한 그의 부인 브리지트의 배에 손을 올리고 있는 그림을 담았다. 그리고 그 위에 "그가 기적을 일으킬 것이다"라는 글귀를 적었다.

예비 영부인 브리지트의 나이는 마크롱 당선인보다 스물다섯살이나 많은 64세. 사실상 임신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에서 임신을 한 '기적'을 만들었듯 국정 운영을 하며 다른 '기적'도 만들길 바란다는 의미다.

하지만 대다수의 독자들은 비난을 쏟아냈다. 브리지트의 나이만을 강조한 성차별적인 만평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차라리 '브리트가 늙었다'고 말하는 게 더 나을 뻔 했다"고 평가절하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나이가 많이 어린 부인을 둔 남성에겐 똑같은 생각을 하겠냐"고 일침을 가했다.

학생과 선생님으로 처음 만난 마크롱과 브리지트는 우여곡절끝에 연애 15년만인 2007년 결혼했다. 둘은 아이를 갖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리지트가 전남편 사이에서 낳은 자식들은 마크롱과 나이가 비슷하며, 이번 대선 경선 과정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

Close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