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교육부장관 후보가 수능 절대평가는 '현재 중2부터'라 전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문재인 대통령과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을 총괄 설계하고 유력한 교육부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이 12일 수능 절대평가 전환 시점을 2021학년도 수능으로 전망했다.

김 전 교육감은 EBS에 출연해 "학생부종합전형과 학생부교과전형이 많이 정착돼왔고, 학교생활을 종합적으로 반영하는 게 입시의 주안점이기 때문에 수능제도를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능 절대평가가 이뤄지는 시점을 지금 중학교 3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으로 전망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공약집을 통해 2015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화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news1

내년 고교생부터 적용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은 2021학년도 수능에 처음으로 도입된다.

김 전 교육감은 2021학년도 수능에 대해 등급 구분은 현재의 9등급을 유지하고, 5등급제나 수능 자격고사화는 장기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전 교육감은 앞서 발표한 문 대통령의 공약집에 들어 있던 '수시전형 단순화'에 대한 의견도 내놨다.

그는 현재 수시전형에서 특기자전형과 논술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선거운동 과정에서 정시 확대 발언이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오해라고 해명했다.

김 전 교육감은 "특기자·논술전형이 수시에서 점하는 비율이 9% 가까이 된다"라며 "이 전형들의 비중을 축소하겠다는 것으로 정시 비중을 늘리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핵심 교육공약인 고교학점제에 대해서는 희망학교에 한해 시범학교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임기 내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 전 교육감은 "고교학점제를 전국에 도입하는 데 5000억원에서 7~8000억원 투입하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수능이 절대평가로 바뀌면 무슨 일이 생기나?

학교 현장에서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에 엇갈린 반응을 보인다. 대학입시 경쟁을 완화할 수 있다는 기대와 시험 변별력이 떨어져 대학 본고사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동시에 나타나는 것이다.

안연근 서울 잠실여고 교사는 "현재 대학입시에서 수능을 평가요소로 활용하는 전형은 모집 정원의 3분의 1에 불과하다"며 "그런데도 전국의 모든 학생들이 수능 준비에 매달리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안 교사는 "현재 학생들은 학생부종합전형을 준비하며 내신성적, 동아리 활동 등 비교과 활동에 수능과 논술준비까지 4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며 "학생들에게 수능만이라도 준비 부담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반면 김혜남 서울 문일고 교사는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해도 학생들의 입시 부담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사는 "수능 전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 수능의 변별력이 떨어져 각 대학에서 수시 면접의 난이도를 높이는 등 다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대학 입장에서는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뽑는 열정을 절대 버리지 않아 대학별고사 형식으로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가 지난 3일 고교생 379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65.2%가 수능 절대평가에 반대했다. '대학입시의 변별력을 위해 또 다른 시험이 도입되고, 이는 사교육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게 반대 이유다.

이에 대해 김 교사는 "우수 학생이 몰려 있어 내신성적 경쟁이 치열한 일부지역 학교에서는 내신관리가 어려워 수능 준비에 올인하는 경우가 많다"며 "수능 절대평가는 사실상 정시의 기회를 없애는 것과 마찬가지라 이들 지역 학생들의 대학 입학문이 좁아지는 부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정책위원장은 "학생들의 대학입시 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해야 한다고 본다"며 "일정 등급 이상만 되면 모든 대학에 지원할 수 있도록 최종적으로 수능을 자격고사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